풀빵닷컴



'볼빨간사춘기' 평창올림픽 공연, 나만 쪽팔려?




볼빨간사춘기를 초청에 반대한다는 국민청원을 넣자는 의견까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공연무대에 '볼빨간 사춘기'가 오른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볼빨간사춘기 올림픽 무대 반대한다'란 내용의 게시글들이 수차례 올라왔다.



글을 쓴 한 글쓴이는 볼빨간사춘기의 보컬 스타일을 지적하며 "보컬이 목소리 뒤집어 까는 소리라서



호감은 아니었다. 그런 목소리로 92개국이 참가하는데 그 앵앵거리는 목소리로 썸탈거야 부를 생각하니



너무 창피하다"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해당 글은 의외의 호응을 받았다.



볼빨간사춘기 공연을 반대하는 이유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건 '라이브 기복이 심하다'였다.














한 누리꾼은 "노래를 못하는 건 아닌데, 지난 시상식 때 보니 라이브 기복이 있더라"라며



"올림픽 공연은 시상식보다 훨씬 큰 무대고, 음향시설도 별로일텐데 걱정이다"라고 했다



볼빨간사춘기의 곡 분위기가 잔잔하다는 것도 반대를 하는 이유가 됐다.



"차라리 트와이스를 불러라"라며 한 누리꾼은 "20대 사이에서 유행하는 인디밴드인데



언어도 안 통하는 사람들 앞에서 흥을 어떻게 돋우겠다는 걸까. 대학 축제도 아니고"라고 하소연했다.



한편 또 다른 누리꾼도 글을 올려서 "평창 개막식 볼빨간 사춘기 국민청원 넣고 싶다"며



"쪽팔린다. 기획자가 누구냐"고 화를 냈다.



반면 누리꾼들이 너무 예민하다는 반응도 있다.



이번에 볼빨간사춘기가 참여하는 무대는 전곡을 부르는 것이 아니라



평화를 주제로 한 노래를 다른 가수들과 한소절씩 나눠 부르는 것이기 때문.



그럼에도 "볼빨간사춘기는 정말 아니다. 차라리 김연아를 불러라" 등의 논란이 멈추지 않고 있다.
















( ▲사진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 인스타그램 )


앵그리개구리 에디터 < 제보 및 보도자료 dingcle@naver.com >




앵그리개구리

작성일2018/01/25 조회수415

댓글

당신이 좋아할만한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