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SBS, 2019 예능 기상도는?



2019년, SBS 예능프로그램 판도는?

2019년 SBS를 빛낼 예능 프로그램은 무엇이 있을까?


지난해 반응을 바탕으로 올해 SBS 예상 기상도를 예측했다.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거나, 꾸준한 인기로 고정 시청층을 이끌고 있는 프로그램. 또 애매모호한 위치에 있는 프로그램 등을 나누었다. 편성표 변경, 신선한 게스트 출연 등으로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사로잡은 SBS가 올해는 어떤 변화를 꾀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올해도 상승세...'미우새' '골목식당' '집사부일체'



신동엽(왼쪽부터) 백종원, 이승기는 SBS 대표 예능프로그램 '미우새' '골목식당' '집사부일체' 등을 진행하고 있다. /더팩트DB

올해도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와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우새'의 시청률은 독보적이다. 최근 보기 드문 시청률인 20%를 돌파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방송을 시작한 지 어느덧 4년 차지만 여전한 인기를 끌 수 있는 건, 다양한 게스트와 주기적으로 투입되는 새로운 '미운우리새끼'들 때문이다. 지루할 수도 있는 일관된 멤버들에서 벗어나 새로운 스타들의 일상을 보여주면서 틈틈이 변화를 꾀하고 있다. 아울러 일요일 황금시간대인 저녁을 넘어선 밤 9시 편성에도 불구하고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다는 것은 '미우새'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신뢰가 두텁기 때문으로 보인다.


'골목식당'은 금요일에서 수요일로 편성을 옮긴 게 '신의 한 수'로 작용했다. 수요일 밤의 절대 강자 '라디오스타' 때문에 많은 이들의 우려가 있었지만 기우에 불과했다. '골목식당'은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수요일 밤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8~9%를 오가며 4~5% 대의 '라디오스타'와 큰 시청률 격차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식당 주인 등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것은 물론, 출연식당과 관련한 청와대 청원 글이 올라오면서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을 입증했다.


'집사부일체'는 '2018 SBS 연예대상'에서 방송 작가상, 신인상, 우수상, 최우수상, 대상 등 무려 5관왕을 차지하며 떠오르는 예능프로그램임을 입증했다. 이승기의 제대와 동시에 프로그램을 시작한 '집사부일체'는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 등의 이색조합으로 꾸려졌다. 부조화 속의 조화를 이루면서 색다른 '케미'를 보여주던 이들은 다양한 스타 사부들과 만남으로 매번 새로운 상황과 재미를 선사했다. 또 많은 스타의 집이 최초공개되면서 그 관심은 배가 됐고, 시청률도 일찌감치 10%를 넘어섰다. 최근 방송 1주년이 된 '집사부일체'의 장수 예능을 기대해본다.


▶ 꾸준한 인기...'정글의 법칙' '불타는 청춘' '동상이몽2'



'정글의 법칙' '불타는 청춘' '동상이몽2'를 이끌고 있는 김병만(왼쪽부터) 김광규, 김구라. /더팩트DB

두터운 팬층을 갖고 있는 SBS의 장수 예능인 '정글의 법칙'과 '불타는 청춘'은 앞으로도 꾸준한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새로운 멤버 투입이 아닌 프로그램의 구조적인 참신한 변화가 없다면 방송 초반처럼 신드롬 적인 인기를 구가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반면 그런 점이 이 프로그램들의 장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오랜 팬들이 있기 때문에 새로운 변화보다는 '익숙함'에 이끌리는 시청자도 많다.


'정글의 법칙'은 여전히 많은 스타가 출연하고 싶어하는 예능으로 꼽힌다. 가감없는 솔직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호감'으로 비치는 좋은 수단이 되기 때문이다. 또 많은 이들이 한 번쯤은 가보고픈 '정글'을 대신 가면서 시청자들이 '대리만족'을 하게 만든다. 여전히 1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정글의 법칙'은 금요일 예능의 강자로 꿋꿋이 자리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불타는 청춘'도 화요일 예능 강자다. 추억의 8~90년대 스타들이나 각각의 사연을 가진 스타들이 출연하면서 뜨거운 화제를 모은다. 또 이들 간의 우정과 로맨스, 개인이 가진 삶의 고충 등의 진솔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며 중장년층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동상이몽2'는 새로운 변화를 꾀한다. 류승수·윤혜원 부부가 하차하고, 래퍼 라이머와 기자 출신 통역가 안현모가 합류한다.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인교진·소이현 부부, 한고은·신영수 부부 두 부부에 이어 새롭게 합류하는데, 이들이 '신의 한 수'가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존의 두 부부와 조화를 이루어 '동상이몽2'의 신선함을 불어넣을 수 있을까.


▼ 2019년, 글쎄...'런닝맨' '더팬' '가로채널'



유재석(왼쪽부터) 유희열, 강호동은 SBS '런닝맨' '더팬' '가로채널' 에 출연 중이다. /더팩트DB

장수예능인 '런닝맨'과 지난해 새롭게 만들어진 '가로채널'과 '더팬'에 대한 시청자의 기대는 그리 높지 않다. '런닝맨'은 전소민, 양세찬 등의 새 멤버 합류로 활기를 불어넣었지만, 이후로 그렇다 할 성과는 없다. 다만, 이다희, 이상엽, 강한나 등 게스트로 출연한 이들의 활약으로 화제가 됐지만 그들에게 의존할 순 없는 노릇. 2019년엔 새로운 환기가 필요해 보인다.


'더팬'을 살리는 건 신인 가수들이다. 프로그램 취지에 맞는 결과지만, 동시간대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과 비교했을 때는 다소 약하다는 반응이다. 또 'K팝스타' 시리즈를 연출한 박성훈 PD와 '판타스틱 듀오'를 연출한 김영욱 PD의 만남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반응은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신선한 포맷을 가진 만큼 앞으로의 반등을 기대해본다.


강호동을 전면에 내세운 SBS 예능프로그램이 나타났다. 바로 '가로채널'이다. 오랜만에 SBS로 돌아온 강호동이지만 그의 영향력이 크게 발휘되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초반 1%대 시청률로 시작한 '가로채널'은 최근 박항서 감독의 출연으로 5%까지 뛰긴 했으나, 프로그램 자체 힘은 아직 부족해 보인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비즈토크] 최태원 SK 회장, 대한상의 신년회 체면 세웠다?

· [강일홍의 스페셜인터뷰?-이애란] "뜨고 나니 힘든 일도 많더라"

· [신진환의 '靑.春'일기] 오늘이 행복한 나라 됐으면

· [TF사진관] '멋진 남자는 블랙을 입는다'…골든디스크 빛낸 ★

· 임병연 롯데케미칼 부사장, '인수합병 카드' 꺼낼까?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풀빵닷컴N

작성일2019/01/08 조회수153

댓글

당신이 좋아할만한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