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박유천 변호인 "증거인멸 의도로 제모 NO…주기적으로 했던것 뿐" (전문)


박유천 변호인 "일부 언론의 잘못된 보도, 우려스러워"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변호인이 제모와 관련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18일 <더팩트>에 이같이 밝히며 일부 언론보도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겠다고 설명했다. 이 변호인은 박유천이 증거인멸을 위해 제모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과거 왕성한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제모를 했다"며 "이미 경찰은 (박유천의) 제모하지 않은 다리에서 충분한 양의 다리털을 모근까지 포함해 채취, 국과수 정밀검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박유천의 변호인은 또 "현재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는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경찰 조사 내용이라며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 점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추측성 보도를 삼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박유천 법률대리인 법부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 입장 전문이다.


박유천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입니다.


박유천씨 제모 관련 기자분들게 알려드립니다.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씨는 경찰조사를 앞두고 증거인멸을 하기위해 제모하였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나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박유천씨는 과거 왕성한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신체 일부에 대해 제모를 하였습니다. 더구나 이미 경찰은 전혀 제모하지 않은 다리에서 충분한 양의 다리털을 모근까지 포함하여 채취하여 국과수 정밀검사를 의뢰하였습니다.


현재 박유천씨는 성실히 경찰조사에 응하고 있는 상황인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경찰 조사 내용이라며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점은 매우 우려스러우며 추측성 보도를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amysun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초점] 에이미의 A 군은 휘성이 아니었나

· 서유리, 마음고생 다이어트 고백에도 '누리꾼은 불신'

· [TF초점] 1년이나 남았는데…조국 '차출론' 급부상 왜?

· "욕심 버린 삶"…'럭셔리 하우스' 공개한 진재영이 비난받는 이유는

· 박유천 vs 황하나, 누굴 믿어야 하나…진실 밝혀질까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풀빵닷컴N

작성일2019/04/18 조회수414

댓글

당신이 좋아할만한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