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아스달 연대기' 김지원 "최초의 시대, 상상도 어려워"


'아스달 연대기' 측 "김지원 연기, 생각했던 그 이상"

배우 김지원이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김지원은 7일 tvN 새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연출 김원석)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는다. 김지원은 '아스달 연대기'에서 와한족 씨족 어머니 후계자인 탄야 역을 맡아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탄야는 자신의 부족인 와한족을 살리기 위해 과감하게 도전하고 어려움을 극복해나가면서 성장해나가는 인물이다.


김지원은 '아스달 연대기'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극의 처음에 탄야는 와한족의 시조도 아니고 수호자도 아니며 지도자도 아니다. 왜냐하면 그걸 전혀 모르는 그저 와한의 소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탄야는 점점 중요한 소명을 가지게 되는 과정을 겪는다. 그 과정을 어떤 누구보다 치열하게 겪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대본을 처음 읽어봤을 당시를 떠올리며 "사실 상상해 본 적이 없는 시대를 다루고 있어서 상상마저도 어려웠다. 그러나 최초의 시대에 최초의 인류가 된다는 것이 매력적이라고 느꼈고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김지원은 연기할 때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고대 문명과 전설의 시작이라는 소용돌이 속에서 순간순간을 버텨내는 탄야의 치열함과 용감함에 주안을 뒀다"며 "말 그대로 상고 시대이기 때문에 상당히 어려웠다. 역사도 상상으로 그려내기 쉽지 않은데 그 역사 너머의 역사를 상상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아스달 연대기'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는 "제가 처음 대본을 접했을 때 느꼈던 낯섦과 다름을 느끼실 수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오히려 새로운 느낌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름다운 자연과 다양한 볼거리는 물론이고 많은 배우들의 호연 역시 기대하셔도 될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은 그 어떤 '처음'을 보게 되실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스달 연대기' 제작진은 "김지원은 생각했던 그 이상으로 탄야 역을 소화하고 있다. 고대 문명 속에서 자신의 부족을 위해 성장하고 발전하게 될 탄야를 오롯이 그려낼 김지원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자백' 후속으로 오는 6월 1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버닝썬 화장품' 여배우 누구?…정은채 팬들 "루머 참담, 강경대응 촉구"

· ['어벤져스4' 천만②] 미국에서 온 히어로를 사랑한 대한민국

· [강일홍의 스페셜인터뷰?-김용임] '사랑의 밧줄'로 묶은 '트로트 퀸'

· [TF비즈토크] '슬로 커피' 블루보틀, '빨리빨리' 국내 안착 '의견 분분'

· 어린이날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얼마나 힘들었으면" 애도 물결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풀빵닷컴N

작성일2019/05/07 조회수324

댓글

당신이 좋아할만한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