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라디오스타' 윤상 "평양공연 제안, 보이스피싱인 줄"


윤상 "김포에서 평양, 1시간도 안 걸려…감격스러웠다"

'라디오스타' 윤상이 평양공연의 모든 것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특집으로 가수 윤상, 김태원, 지코, 조현아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상은 평양공연을 하게 되기까지 과정을 공개했다. 그는 "처음에 보이스피싱인 줄 알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상은 "사무실 대표가 처음으로 연락을 받았다. 대표가 '나라에서 형을 찾는다. 청와대 행정실에서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대표 자신도 진짜인지 아닌지 의심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상은 "전화한 행정관이 오셔서 자초지종 설명했다. 시간이 급박한 상황이라서 만나고 나서 보름 후 공연이었다"며 "재고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과연 할 수 있는 일인지 걱정이었다"고 말했다.



윤상은 현송월 단장에 대해 "굉장히 쾌할한 스타일"이라며 "못 다루는 악기가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MC 김구라는 "김형석 씨가 같이 물망에 올랐나?"고 물었고, 윤상은 "저도 자세한 건 모른다. 나중에 들은 얘긴데 김형석 선배도 저를 추천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상은 "보름 동안 언제 어떻게 누가 공연할지를 정해야 했다. 장르가 다른 수많은 가수가 커뮤니케이션을 원활하게 하는 게 내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김포공항에서 직항으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한 시간이 안 걸린다"며 "감격스럽고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윤상은 현송월 단장과 첫 만남에 대해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났다. 그때 제일 긴장했다"며 "어떤 스타일의 얘기를 할 줄 몰랐다. 예상외로 너무 쾌활했다. 어렸을 때부터 영재교육을 받은 듯 했다. 못 다루는 악기가 없을 정도였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psg@tf.co.kr

[대중문화이슈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포토] 한 자리에 모인 문재인-김영철-이방카

· [TF포토] 축제의 장으로 변한 '평창올림픽 폐회식'

· [TF포토] 이상화-김아랑-김경애, '웃으며 입장하는 빙판 위 여신들'

· [2018 평창 폐회식] 전 세계 하나 된 대축제 '17일간 여정' 대단원

· [TF초점] MB '검찰 소환 임박'에도 한국당은 '여유'… 왜?

· [TF프리즘] 방탄소년단 제이홉·헤이즈·민서, 3월 컴백·데뷔 뮤지션 셋(영상)

· [TF이슈] '태움·왕따' 직장내 괴롭힘…형사처벌 가능할까?

· [오늘의 날씨] 아침기온 영하 출발, 전국 한낮 포근…일교차 커

· [TF현장] "사진만 찍는다고요?"…'F1 레이싱 걸 폐지', 국내 반응은…(영상)

· 이하늬, 평창올림픽 폐막식 첫번째 무대서 전통무용 '춘앵무'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풀빵닷컴N

작성일2018/07/19 조회수203

댓글

당신이 좋아할만한 페이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