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1kg에 10만 원대?…'추석 특수'에 금값 된 한우

기사입력 2020.10.01 11:33

추석 특수 등의 영향으로 한우와 삼겹살의 소비자가격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중이다. /더팩트 DB

소비자가격 역대 최고 경신…삼겹살, 도매가 하락에도 강세

[더팩트|한예주 기자] 추석 명절 대목을 맞아 한우와 삼겹살 소비자가격이 고공행진 중이다.


1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한우 등심 1㎏ 소비자가격은 10만4188원으로 지난달 8일 9만9845원 이후 21일째 10만 원대를 유지했다.


한우 1㎏ 소비자가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밥 수요가 늘고 지난 5월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서 지난 6월 3일 10만29원을 기록했다.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으로 10만 원을 돌파한 것이다.


이후 10만 원 선을 오르내리던 한우 소비자가격은 지난 8월 31일 9만7411원까지 떨어졌으나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다시 오름세를 보이며 지난달 25일 역대 최고치인 10만4894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한우 등심 도매가격은 전날보다 1만1700원 오른 ㎏당 8만6541원으로 처음으로 8만 원대에 올라섰고 다음 날에도 이 가격을 유지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는 올해 하반기 한육우 출하량이 줄어 소, 돼지고기 가격이 하락세를 보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더팩트 DB

삼겹살 가격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삼겹살 1㎏ 소비자가격은 2만4000원으로 열흘 연속 오르며 8월 19일 2만4229원 이후 한 달여 만에 가장 비싸졌다. 다음날인 지난달 29일에는 2만3984원으로 소폭 내려갔다.


다만 돼지 1등급 도매가격(탕박)은 지난달 29일 4235원으로 4월 10일 4229원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아지며 소비자가격과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한우와 삼겹살 소비자가격이 상승곡선을 그리는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집밥 수요가 여전히 높은 상황에서 추석을 앞두고 명절 음식이나 선물용 소비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5∼24일 판매된 추석 선물세트 중 축산물 매출액은 538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39.0%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20만 원 초과 선물세트 중 축산물 판매액 증가율은 68.0%에 달했다.


하지만 하반기 들어 한육우 출하량이 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심화할 경우 소·돼지고기 가격이 하락세를 보일 수 있다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는 예상했다.


hyj@tf.co.kr


[인기기사]

· '집권 4년 차' 文대통령의 추석 키워드 '평등→평화→공정'…이번엔?

· [TF이슈] '가족끼리 노래방' 안 돼요…달라진 서울 추석 풍경

· [대변인의 추석] 민주당 신영대 "코로나19 대응 후한 평가 기대"

· '백배 성장' 지평주조, 막걸리 시장 존재감 내는 이유

· [TF확대경] '국감 코앞' 보좌진, 추석에도 일합니다

· [TF인터뷰] 트레저 "날 것 그대로의 사랑 표현이 차별점"

· [슬기로운 집콕생활 TV편②] 놓친 꿀잼 예능 다시 보기

· [TF이슈] "올해도 포기합니다"…멀고 먼 장애인 귀성길

· [TF포토기획] '진짜 죽겠습니다'...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의 '비명'

· [TF초점] '추석 선물폰' 뭐 있나…가격 거품 뺀 실속형이 대세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